라즈베리파이 텍스트 에디터 leafpad, nano, vi 소개

Updated:

유닉스 계열(리눅스)에 익숙치 않으신 분들에게 라즈베리파이에 대해 이것저것 알려드리면, 꽤나 어려워 하는 부분이 vi 사용법일 것입니다. 텍스트 파일을 vi로 편집하라고 알려드리면, 라즈베리파이에서는 이런 빌어먹을 에디터 말고 다른 편집기는 없는거냐고 불평하곤 하지요.ㅎ 당연히 리눅스에서도 GUI를 가진 쉬운 편집기가 있습니다. 라즈베리파이에서 초보자도 사용할 수 있는 에디터인 leafpad부터 vi까지 하나씩 특징을 살펴보도록 합니다.

1. leafpad

leafpad는 리눅스 용 오픈 소스 텍스트 에디터입니다. 가볍고 간단한 GUI를 가진 쉬운 편집기입니다. 윈도우의 메모장과 유사한 편집기라고 생각하면 좋습니다.

심플한 GUI를 가졌기 때문에 사용이 쉽고 간단한 기능만을 제공하기 때문에 처음 사용하는 사용자들도 큰 어려움 없이 바로 사용 가능합니다. 대신, 프로그래밍과 같은 복잡한 작업에는 부적합하며 간단한 텍스트 편집에 적합합니다. GUI 기반이기에 SHELL(CLI)에서 동작은 안됩니다. shell에서 $ leafpad를 입력하거나 메뉴->Accessories->Text editor 선택으로 실행할 수 있습니다.

2. nano

nano는 피코 텍스트 에디터를 대체하기 위해 시작된 오프소스 에디터입니다. nano는 GUI가 없으면서 그나마 배우기 쉬운 텍스트 편집기 입니다.

nano는 단축키 기반으로 동작합니다. 예를 들면, 저장을 위해서 Ctrl + O를 프로그램 종료를 위해서 Ctrl + X 등을 입력하는 식입니다. 단축키 기반으로 커서 위치 이동이나 문자열 치환등의 기능을 제공합니다.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하단부에 단축키들이 표시되기 때문에 배워가면서 사용이 가능합니다.

GUI가 없기 떄문에 SHELL(CLI) 환경에서 텍스트 편집이 가능합니다. CLI 환경에서 텍스트 편집이 필요한데 vi를 배우기는 부담스러운 분들에게 적합합니다. shell에서 $ nano를 입력하여 실행할 수 있습니다.

3. vi (=vim)

vi는 유닉스 계열 시스템에서 매우 오래된 역사를 가진 텍스트 에디터입니다. 정확히 표현하자면 근래에 vi를 사용하는 분들은 많지 않을 것입니다. vi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vim(Vi IMproved)을 사용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우분투나 라즈비안이나 vi를 실행하면, 링크를 통해 실제로 실행되는 프로그램은 vim입니다.

GUI가 없기에 SHELL(CLI) 환경에서 동작 가능합니다. vi(=vim)는 명령 모드와 삽입 모드인 2가지 모드로 동작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이로인해 vi를 실행한 초보자가 프로그램을 종료하는 것도 어려운 일입니다.

vi가 동작하는 방식을 소개하자면 프로그램이 처음 실행되면 명령 모드로 시작하며, 문자를 삽입하려면 삽입 모드 명령어인 i를 눌러야 합니다. 그리고 문자 입력이 끝나면 Esc를 눌러 명령 모드로 돌아옵니다. 그리고 저장을 하려면 명령 모드에서 :w를 입력합니다. 커서 이동은 명령 모드에서 h(←), j(↓), k(↑), l(→)를 눌러 이동합니다.

이런 모드 전환 방식과 많은 단축키로 인해 사용법을 익히는데 어려움이 많고 시간이 꽤 걸리게 됩니다. 하지만 한번 익숙해지면 매우 강력한 기능들을 편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텍스트 에디팅를 마우스 없이 가능하며 다양한 플러그인이 존재해서 확장이 가능합니다.

초보자 분들에게는 GUI 환경에서 leafpad를, CLI 환경에서 nono 에디터를 추천합니다. 그리고, 컴퓨터 공학을 전공했거나 리눅스를 주로 사용하시는 분들은 vi를 익히시길 추천합니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vi는 아직도 강력하고 매력적인 툴입니다.


더 많은 라즈베리파이 이야기 Pi Guide 보러가기


Leave a Comment